광주은행은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오는 15일부터 5월 3일까지 50일간 ‘고객감사 특판정기예금’을 판매한다. 개인 대상으로 1인당 1000만원부터 5억원까지 1년제로 가입이 가능하다. 총 판매한도는 2000억원이다. 기간 중 한도가 소진되면 조기 종료된다.

기본금리는 연 2.0%이지만 추가로 연 0.35%포인트의 우대를 받을 수 있어 최대 연 2.35%의 금리혜택이 주어진다. 우대금리는 신규 가입금액이 3000만원 이상인 경우 0.05%포인트, 광주은행 정기예금 첫 거래 고객인 경우 연 0.30%포인트가 각각 추가된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신규고객 및 주거래 고객 모시기 일환으로 이번 특판정기예금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스타트업과 가상화폐, 과학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