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플로는 13일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첫 EP 앨범 'Only Human'(온리 휴먼)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쇼케이스는 처음이라 긴장된다"며 무대에 오른 주노플로는 타이틀곡 'Grapevine'(포도주)와 수록곡 'Real Ones', 'Revenue'를 선보이며 혼자서 무대를 꽉 채웠다.

타이틀곡 '그레이프바인'은 남녀간의 오해를 풀고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재즈 힙합이다,

그는 "나만의 철학을 담은 앨범"이라며 "보고 느낀 것들과 배운 것을 앨범에 넣었고 아티스트로서, 인간으로서의 나를 잘 담아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재범은 피처링은 물론 뮤직비디오에 동반 출연, 적극 지원을 보냈다.

미국 LA 출신인 주노플로는 Mnet '쇼미더머니5'에서 독보적인 래핑으로 주목을 받은 뒤 시즌6에서도 '영원한 우승후보'로 활약하며 힙합팬들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패션계, 광고계 블루칩으로 바쁜 일정을 보낸 주노플로는 잠을 줄이면서 새 음반에 몰두했다.

음반 콘셉트는 물론, 스타일링, 뮤직비디오 영상까지 그의 손을 거쳤다.
또 이번 앨범에는 유명 래퍼들이 대거 참여했다. 박재범을 시작으로 소속사 필굿뮤직 가족인 타이거JK, 윤미래, 블랙나인, 해쉬스완 등이 피처링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주노플로는 가장 많은 도움을 준 사람으로 타이거JK를 꼽았다. 또 윤미래의 피처링 참여를 언급하며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날 타이거JK가 직접 무대에 올라 주노플로를 응원했다.

타이거JK는 "주노플로는 파고드는 걸 좋아한다.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주변 사람들을 피곤하게 하는 스타일"이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어 "주노플로가 예전에 말을 심하게 더듬어서 대인기피증도 있고 외롭게 자랐었다더라. 그걸 랩으로 이겨냈다고 했다. 처음엔 랩을 할 때만 더듬거리는 게 없어지기 시작하다가 그걸 고쳤다고 했다"면서 "이번 앨범 작업을 할 때도 주노플로는 잠도 줄여가며 노력했다"고 전했다.

주노플로는 새 음반 발매를 시작으로 해외 활동에도 시동을 건다.

전세계에 발매된 EA스포츠의 UFC 3 게임 사운드트랙에 참여했던 그는 이달 중 미국 텍사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뮤직 페스티벌 SXSW 2018 무대에도 올라 주목받을 전망이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