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사과문 발표 "질타 겸허히 받아들이고 변하겠다"
고은 탈퇴, 이윤택 제명

고은 시인이 지난달까지 상임고문으로 있던 국내 대표 문인단체 한국작가회의가 13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작가회의는 "고은 시인은 오랫동안 본회를 대표하는 문인이었기에 당사자의 해명과는 별개로 그와 관련한 문제 제기에 본회는 답변의 의무가 있었다.

그러나 입장을 신속히 밝히지 못했고 그로 인해 피해자의 고통과 시민사회 구성원들의 실망에 어떠한 위로도, 희망도 드리지 못했다"며 "이는 '동지'와 '관행'의 이름으로 우리 안에 뿌리내린, 무감각한 회피였다.

반성한다"고 밝혔다.

또 "이른바 '문단 내 성폭력' 사건과 문화계 '미투(me too)' 운동에 관해 많은 질타를 받았다.

표현의 자유와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자유실천문인협의회'와 '민족문학작가회의'의 정신 계승을 선언하고 활동해 왔지만, 젠더 문제에 관해 그동안의 대처가 미흡하고 궁색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했다.
이어 "본회의 태도로 인해 상처입고 실망한 동료 문인과 독자,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모든 질타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나은 조직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작가회의는 지난 10일 이사회에서 극작 부문 회원이었던 이윤택을 제명했다고 밝혔다.

고은 시인은 지난달 22일 상임고문직을 내려놓고 탈퇴했다.

작가회의는 앞서 2016년 문단 내 성폭력 문제가 처음 제기됐을 됐을 때에도 관련 회원들에게 징계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

이에 관해 이번 사과문에서 "2016년 11월 징계위원회를 구성하고 여덟 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조사와 검토를 진행했으나 징계를 집행하기 전에 회원들의 자진 탈퇴로 인해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지난 10일 소집된 이사회에서 정관 개정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정관개정검토위원회'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윤리위원회를 신설하고, 이사회에서 통과된 '성차별·성폭력 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성차별·성폭력 혐의가 의심되거나 인정되는 회원에 대해서는 윤리위의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탈퇴를 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결정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권위에 의한 폭력과 약자 혐오, 차별에 반대하며 인간 존중의 사람살이에 작가들이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의 출발점"이라며 "징계나 처벌을 넘어서는, 더 건강하고 자유로운 세계를 꿈꾸는 독자·시민들과의 소통 창구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