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대 중장년층 1인 가구들은 소득은 높지만 소비는 적게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30대 1인 가구에 비해 여가활동이 어렵다는 대답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공동 진행한 ‘2017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중장년층 1인 가구의 소비 특성을 분석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중장년층 1인 가구는 지난해 기준으로 월 평균 300만원 이상을 버는 비중이 50대는 42.5%, 40대는 38.7%로 30대(32.5%)와 20대(14.3%) 1인 가구보다 높았다. 그러나 월 평균 카드 이용금액은 50대가 30대의 62% 수준에 그쳤다. 40대와 50대 1인 가구는 의료·교통에 소비하는 비중이 각각 34.7%, 34.6%로 20대(24.3%)와 30대(27.5%)에 비해 높았다. 반면 외식·쇼핑의 소비 비중은 40대는 60.1%, 50대는 59.3%로 20대(69.7%)와 30대(67%)에 비해 낮았다.
중장년층 1인 가구는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응답은 다른 세대에 비해 적었지만 감성적으로 어렵다는 응답 비중은 높았다. 20대와 30대 1인 가구는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응답한 비중이 각각 63.4%, 48.2%였지만 40대와 50대는 37.4%, 37.0%에 그쳤다. 반면 감성적으로 어렵다는 응답은 50대 47.9%, 40대 43.9%로 30대(41.3%)와 20대(33.3%)보다 높았다. 뿐만 아니라 혼자 생활할 때 여가활동이 불편하다는 응답은 20~30세대는 평균 16.2%에 그쳤지만 40~50세대는 25.3%로 높았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1인 가구 중 중장년층 여성은 쇼핑 및 여가활동에 관심이 높았다”며 “앞으로 고객 생활 습관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