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8명 입사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로 탈락한 피해자 중 8명이 처음으로 구제됐다. 100여 명에 달하는 불합격자의 구제 사례가 줄을 이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가스안전공사는 2015~2016년 신입사원 공채에서 채용비리 탓에 탈락한 것으로 확인된 12명 중 8명의 입사를 결정했다. 공사는 이들이 다음달 시작되는 공채에서 선발된 신입직원들과 함께 하반기부터 직장생활을 하도록 할 방침이다. 나머지 4명은 이미 다른 곳에 취업해 입사 제안을 거절했다.
이번에 구제된 8명은 2015~2016년 공채 과정에서 이뤄진 부정채용 피해자들이다. 당시 박기동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면접전형 결과표와 순위를 뒤바꾸는 수법 등으로 여성 지원자들을 대거 불합격시키고 청탁받은 지원자를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박 전 사장은 채용비리 혐의로 구속돼 법원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다른 공공기관에서도 부정채용으로 억울하게 탈락한 피해자들이 뒤늦게 입사 기회를 얻는 사례가 줄줄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