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입장권 판매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조직위원회는 13일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가 중반에 접어든 가운데 12일까지 판매된 입장권이 32만매를 돌파, 판매 목표치인 22만매의 146%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0 밴쿠버 동계패럴림픽(21만매 판매)은 물론 직전 대회인 2014 소치대회 판매량인 20만 매 보다 12만 매를 더 판매했으며, 특히, 소치대회 전체 발행량 31만6000매 보다 많은 수치이다.
조직위는 국민적인 관심과 원활한 대회운영으로 이뤄낸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감동과 열기를, 장애를 극복한 패럴림픽 선수들의 도전을 통해 느끼고 싶은 국민들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 동계패럴림픽에 보내주신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 아직 패럴림픽대회가 한 창 진행 중인 만큼, 마지막까지 완벽한 경기 운영과 관중 서비스 등에 만전을 기해 패럴림픽 역사에 길이 남을 수 있는 대회로 기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