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충남 아산 경찰대에서 열린 ‘2018년 경찰대학생·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임용식에서 “미투를 외친 여성의 용기는 인간 존엄성·평등을 바로 세워달라는 간절한 호소”라며 “이를 가슴으로 듣고 2차 피해 방지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허문찬 기자 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