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연루된 하나금융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검사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검사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앞)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답변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