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증권 '통상전쟁' 보고서

각국, WTO제소 등 마찰 부담
국채매입 줄여 간접보복 가능성
최근 5개월간 미국 재정적자 12%↑

중국 등이 미국과의 통상전쟁 일환으로 미 국채 매입을 줄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감세로 당장은 세수가 부족한 데다 1조5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까지 예정하고 있어 도널드 트럼프 정부로선 앞으로 국채 발행을 늘려 재정을 확보할 수밖에 없다. 대표적 글로벌 안전자산이란 인식에 따라 외환보유액으로 미 국채를 매입해온 다른 국가들이 매입 규모를 줄이면 미 정부의 재정 조달은 그만큼 어려울 수 있다.

ING증권은 12일(현지시간) ‘트럼프의 통상전쟁이 미 국채에 대한 해외 수요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국가안보를 명분으로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해 통상전쟁을 격화시켰다.

비자이 파텔 ING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의 무역 상대국들이 철강 관세에 대응해 같은 규모의 미국 상품에 보복관세를 물리거나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할 수 있지만 직접적 마찰을 부르거나 시간이 걸린다”며 “이에 따라 미 국채 매입을 줄이는 식으로 간접보복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다 트럼프 정부는 수출가격 경쟁력을 강화해 대규모 무역적자를 줄인다는 이유로 달러화 가치 약세를 선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의 재정적자까지 급증하고 있다.

이날 미 재무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 2월까지 다섯 달 동안 재정적자가 전년 동기 대비 400억달러(12%) 불어난 3910억달러에 달했다고 밝혔다. 약달러 현상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약달러는 다른 나라의 미 국채 매입을 꺼리게 하거나 보유 중인 미 국채 매각을 부추길 수 있다.

파텔 애널리스트는 “달러 약세는 미 국채를 많이 보유한 중국 일본 등이 투자 다각화(미 국채가 아닌 다른 자산에 투자)에 나설 충분한 사유이며 통상전쟁은 이런 자산 다각화에 불을 붙일 수 있는 촉매”라고 주장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시장은 항상 옳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맞습니다. 시장의 눈으로 세상을 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