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플러스에셋은 13일 서울 역삼동 메리츠타워에서 한국뇌전증협회 및 메리츠화재와 경증 뇌전증(간질) 환자 대상 전용상품 출시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김흥동 한국뇌전증협회장, 곽근호 에이플러스그룹 회장.

에이플러스에셋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