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금융에 채용비리 특별검사단 투입

최흥식 전 금감원장 의혹 2013년 자료 확보할 계획
검사 대상에 김정태 회장 행장 재직시기 포함될 수도

김용범·유광열·김광수 등 후임 금감원장으로 거론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은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퇴진 사태를 불러온 하나금융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사 인력과 검사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확실하게 조사하겠다”고 13일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위원회가 (금감원의 특별검사를) 진두지휘해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해야 한다”는 심상정 정의당 의원의 지적에 “KEB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이 확인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전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지내던 2013년 친구 아들을 하나은행 신입직원으로 추천한 사실이 드러나 채용청탁 논란에 휩싸였으며 지난 12일 사의를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사임 의사를 밝히기 몇 시간 전 “내부 추천한 사실은 맞지만 채용 압박을 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관련 내용을 검사할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특별검사단은 최 전 원장의 사퇴와 상관없이 이날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 검사에 들어갔다. 검사 대상 시기는 최 전 원장이 추천한 2013년 한 해 동안이며, 이 기간 최 전 원장을 포함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 전·현직 임직원의 채용비리 의혹을 검사한다. 검사기간은 오는 4월2일까지이며 필요하다면 연장하겠다는 게 금감원 계획이다. 금감원은 지난 12일엔 하나생명 IT(정보기술)부문 검사에 나섰다.
금감원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두 달에 걸쳐 하나은행에 대한 채용비리 검사를 했다. 원래는 2014년에서 2016년까지 채용 자료를 들여다볼 방침이었지만 하나은행 측이 2014~2015년 자료가 부족하다고 해서 2016년 채용만 검사했다.

금융당국은 최 전 원장에 대한 채용비리 의혹이 2013년에 발생했지만 이 시기에 국한하지 않고 검사 대상 시기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금융계 관계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하나은행장으로 재직하던 시기에 대해서도 검사가 이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 위원장은 또 “(최 전 원장에 대해) 알려진 제보가 KEB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경영진이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고 말했다.

금융계에선 후임 금감원장 후보군에 대한 하마평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 윤종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표부 대사, 정은보 전 금융위 부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박신영/정지은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