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그래미상 러시아버전' 첫 시상

호세 카레라스 등도 받아

소프라노 조수미 씨(사진)가 러시아 브라보어워즈 ‘최고 여성 연주자’상을 받았다.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수미는 지난 11일 러시아 모스크바 볼쇼이극장에서 열린 인터내셔널프로페셔널뮤직이 주최한 브라보어워즈에서 최고 여성 연주자상을 받았다. 올해 처음 열린 이 행사는 미국 그래미어워즈를 본떠 만든 러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 시상식이다. 조씨는 “음악의 열정이 살아 숨쉬는 러시아에서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나를 시작으로 더 많은 아시아 연주자의 활발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모스크바심포니오케스트라의 반주에 맞춰 아베 마리아를 불렀다.

테너 호세 카레라스,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 등 세계적인 성악가들도 브라보어워즈의 ‘클래식 음악가’상을 받았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