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만 첫 여성 회장 탄생

서울대총동창회는 13일 제27대 회장에 신수정 서울대 음대 명예교수(76·사진)를 추대했다. 1969년 총동창회 창립 이후 50년 만에 첫 여성 회장이 탄생했다.

서울대총동창회 회장추대위원회는 이날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회의를 열어 신 명예교수를 만장일치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추대위는 “부드럽게 교감하며 모교를 지원할 수 있는 리더십이 있고 애교심이 충만한 신 명예교수를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신 명예교수는 1963년 서울대를 전체 수석으로 졸업하고 서울대 역사상 최연소(26세) 교수로 임용돼 음대 첫 여성 학장을 지냈다. 국내외에 널리 알려진 피아니스트이기도 하다. 세계 유수 콩쿠르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스승으로도 유명하다. 대한민국예술원 음악분과 회장, 현대차정몽구재단 이사장으로도 활동 중이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