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이 군산공장 폐쇄 방침 발표 이후 판매량이 급감하자 고객 체험공간을 확대하는 등 시장 회복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한국GM은 전국 18개 지역에 쉐보레 스마트 시승센터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SK네트웍스의 차량공유 시스템을 이용한 업계 최초의 무인 시승센터로 예약부터 반납까지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을 이용해 처리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시승센터는 서울 마포점을 비롯한 전국 18개 이마트 주차장에 마련된다. 한국GM 관계자는 “유동인구가 많은 대형마트 주차장에 시승센터를 설치해 고객 접근성을 높였다”며 “쉐보레의 여러 모델을 배치해 한 번 방문으로 다양한 차량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