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간 거리 좁아 쾌적성 떨어져

현대건설 "특화설계로 보완"

서울 강남구 일원동에 들어서는 ‘디에이치 자이 개포’(개포주공8단지 재건축·조감도)가 지나치게 높은 용적률과 건폐율로 논란을 빚고 있다. 동(棟)간 거리가 좁아 주거 쾌적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디에이치 자이 개포의 용적률과 건폐율은 각각 336%, 28%다. 인근 개포지구의 재건축 아파트들은 용적률 250%, 건폐율 20%를 밑돈다. 서울에서 용적률이 300%를 넘는 아파트는 찾아보기 어렵다. 김영삼 정부 때 규제 완화가 적용된 일부 아파트만 310~330%의 용적률로 지어졌다. 디에이치 자이 개포의 용적률이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이유다.

용적률은 대지 면적에 대한 건축물의 바닥면적(건축 연면적) 비율이다. 건폐율은 대지 면적 대비 건물 1층의 바닥면적을 말한다. 통상 두 비율이 높으면 건물을 높게 지을 수 있지만 넓은 땅을 차지하는 까닭에 동간 간격이 좁아져 사생활 침해가 생길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건너편 집 또는 행인들이 집안 내부를 들여다보거나, 중간층까지 햇볕이 제대로 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디에이치 자이 개포의 동간 거리는 30m 안팎이다. 재건축이 아닌 택지지구 판상형 아파트의 동간 거리는 40~50m 되는 곳도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동간 거리가 가로세로 기준 평균 35m 정도”라며 “이보다 좁으면 실제 생활에 불편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설명회에서도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 예비 청약자는 “반대편 아파트 동에서 실내가 다 보이지는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개포동 일대의 랜드마크 경쟁에서 밀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용적률, 건폐율이 높아 실제 주거 만족도가 떨어진다면 가격 상승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분양 전문가들은 ‘묻지마 청약’에 나서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한 분양 대행사 관계자는 “동·층에 따라 향후 가격 차이가 확연하게 나기 때문에 내부 구조를 꼼꼼히 따져야 한다”고 전했다.

현대건설은 이 같은 문제점을 인지하고 주거 쾌적성을 높이는 특화 설계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외곽 단지는 높이를 7~10층으로 낮추고 단지 중앙을 최고 35층으로 지어 동간 간섭을 최소화하려는 시도가 대표적인 예다. 커뮤니티 시설도 법정 비율보다 두 배 이상 넣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디자인과 설계를 도입해 쾌적성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