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말릭

팬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던 래퍼 던말릭이 입장을 번복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던말릭은 13일 자신의 SNS에 “억울한 성범죄자로 남을 수 없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최근 여성 두 분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서로 합의에 의해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던말릭은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여성 두 분 모두 사실을 왜곡하는 글을 일방적으로 SNS에 게시했다”며 “저는 전 국민에게 성범죄자로 낙인 찍히게 되어 앞으로 음악활동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사실상 사망선고를 받았다”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또 “소속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죄의 글을 올린 적은 있으나, 마지못해 인정했던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레이블 측은 "사실이 아니다. 본인이 직접 인정했으며 퇴출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던말릭의 성폭력 논란은 지난달 트위터에 여고생 성추행을 고발하는 글과 함께 불거졌다.

이에 던말릭은 지난달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과 아티스트라는 권력관계를 이용해 추행을 저질렀음을 인정한다.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올렸고,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의 제리케이 대표는 던말릭을 소속사에서 퇴출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