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파나마 페루 브라질 등 중남미 국가를 방문해 도시철도 스마트시티 등 인프라 수주 지원활동에 나선다고 13일 발표했다.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은 오는 15~21일 이들 국가를 방문해 도시철도 수자원관리 등 인프라 분야 정부간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파나마에선 21억달러 규모 도시철도 사업 수주 지원에 나선다. 파나마 수도 파나마시티는 인구밀도가 높아 대중교통 인프라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곳이다.
페루에선 지난 2014년 국토부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추진했던 리막강 수자원 종합기본계획 후속으로 ‘리막강 통합물관리 사업’ 추진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또 공적개발원조(ODA)로 ‘스마트시티 지능형교통체계’ 사업을 새로 추진하고 50억달러 규모 도시철도 사업 수주 지원활동도 벌일 예정이다.

이어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리는 ‘제 8차 세계 물포럼’에 참석해 한국의 물 관리 기술 및 경험을 전파할 계획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 중남미 건설시장은 전세계 건설시장의 6% 수준인 6500억달러 규모다. 이 가운데 국내 기업들의 수주 예상 규모는 6억달러(0.09%)에 불과해 향후 진출 여력이 기대되고 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