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측 "'무한도전' 시즌2 제작 안해…새 프로그램 4월 방영"

'무한도전'

MBC 장수 예능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이 종영된다.

13일 MBC 측은 "'무한도전'은 변화에 대해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한 끝에 3월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후속 프로그램은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닌 새 출연자와 새 포맷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이며, 오는 4월 방송 예정이다.
MBC에 따르면 최행호PD가 준비 중인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에는 ‘무한도전’ 멤버들은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관계자는 "출연자들의 의견과 여론을 따라 이같이 결정하게 됐다"라며 "'무한도전'의 수장인 김태호PD는 당분간 새 프로그램 준비를 위해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온다"고 전했다.

2005년 첫 방송된 '무한도전'은 13년간 국민 예능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끌었다.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가 중심을 잡고 정형돈, 노홍철, 전진, 길, 광희가 투입됐다 하차하고 최근에는 양세형, 조세호가 합류하면서 프로그램을 꾸려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