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우성6차’가 재건축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지난 5일 적용된 정부의 안전진단 강화방침을 가까스로 피했다는 평가다.

13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개포우성6차는 지난달 22일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안전진단을 위한 용역업체를 선정한 지 두 달 만이다.
이로써 재건축 사업엔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재건축을 진행하는 데 큰 걸림돌로 지적된 안전진단 강화요건을 피해 가서다. 정부는 지난 5일 아파트가 낡았어도 무너질 정도로 위험하지 않으면 재건축을 어렵게 하는 ‘재건축 안전진단 정상화 방안’을 시행했다. 안전진단에서 D등급 판정을 받았더라도 공공기관의 적정성 검토를 한 번 더 받아야 한다. 이에 서울 목동 등 아직 안전진단을 의뢰하지 않은 재건축 단지는 직격탄을 맞을 거란 지적이 나온다. 개포우성6차는 안전진단을 통과한 데 이어 정비계획을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1988년 입주한 이 단지는 재건축연한(30년)을 넘겼다. 8개 동, 270가구로 이뤄졌다. 전용면적은 54~79㎡로 구성됐다. 개원초, 포이초, 개포중, 국립국악고 등이 가깝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79㎡(4층)는 지난 1월 13억원에 손바뀜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