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명확히 했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서울 대치동에 위치한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검찰 수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란 생각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변함없다"고 답했다.

김 전 수석은 이어 '여전히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검찰에서 법리 다툼을 해야 하는 만큼 자택에서 변호사들과 최종 점검을 하고 있다"며 "(검찰 수사에) 협조한다기보다는 대통령이 가진 생각과 있었던 일에 대해 있는 대로 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수석은 또 "검찰의 요구대로 예정된 시간에 맞춰서 갈 것"이라며 "검찰·경찰과 출발과 도착의 동선에 대한 사전 협의를 마쳤다.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전 수석은 대한변호사협회가 정동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수임 불가'라고 판단한 데 대해선 "변호인단이 많이 있어야 검찰의 신문에 응하는 데 있어 여러 가지 도움이 되는데 정 전 수석이 참여하지 못하게 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을 지냈기 때문에 조언이야 하겠지만, 변호를 하지 말라고 하는데 협회 결정을 반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전 수석은 "강훈·피영현·김병철 변호사 등 세 사람이 (검찰 조사에) 입회할 것"이라며 "번갈아서 각자 담당하는 대로 질문에 답하고 응하는 형식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수석은 "앞으로 재판이 진행되면 변호인단은 보강될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고,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을 한 푼도 받지 않았다.

변호인단을 꾸리는 데 매우 큰 돈이 들어가 약간의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검찰 포토라인에서 전할 입장과 관련해서는 "메시지라기보다는 국민들께 한 말씀 하고 들어가실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