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달리다 사격 실수로 무너져

장애인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신의현(37·창성건설)이 사격에서 연거푸 실수를 범하며 아쉽게 메달 추가 획득에 실패했다.

신의현은 13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50분 01초 9의 기록으로 17명의 선수 중 5위에 올랐다.

그는 초반 2.37㎞까지 1위를 달리며 메달 획득 전망을 밝혔다.

그러나 첫 번째 사격에서 한 발을 오발하면서 페널티를 받아 5위로 처졌다.

그는 다시 힘을 내 3.42㎞ 지점까지 4위, 5.04㎞ 지점까지 2위로 치고 올라갔다.
이때 사격이 다시 한 번 발목을 잡았다.

그는 5.04㎞ 두 번째 사격에서 5발 중 무려 4발을 오발하며 8위까지 떨어졌다.

사실상 메달권에서 멀어진 신의현은 집중력을 잃었다.

그는 7.91㎞ 사격 지점에서 다시 한 번 실수하며 무너졌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이정민(34·창성건설)은 51분 51초 50으로 9위에 올랐다.

이 종목 우승은 45분 35초 60을 기록한 우크라이나 타라스 라드가 차지했다.

타라스 라드는 사격에서 단 한 발도 실수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