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머니백’ 포스터가 공개됐다.

3월13일 영화 ‘머니백(감독 허준형)’ 측은 다음의 소식을 영화 팬들에게 전했다. “충무로 대표 실력파 배우들의 열연과 속도감 넘치는 전개로 주목받고 있는 4월 단 하나의 범죄 오락 ‘머니백’이 4월12일을 개봉일로 확정 지으며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머니백’이란 모두가 자신의 것이라 주장하는 돈가방(Money Bag) 및 뺏었다고 생각하는 순간 뺏기고, 먹었다고 생각하는 순간 먹히는 돌고 도는(Money-Back) 돈의 법칙.

이 가운데 영화 ‘머니백’은 이긴 놈이 다 갖는 세상! 하나의 돈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일곱 명이 뺏고! 달리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린다.
레이스에 뛰어든 7명의 캐릭터를 담은 메인 포스터는 돈가방 하나에 얽히고설킨 7인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돈이 가득 들어있는 가방을 둘러싼 가진 건 몸 하나뿐인 취준생(김무열), 도박에 모든 걸 건 비리 형사(박희순), 재기를 꿈꾸는 킬러(이경영), 부패한 국회의원(전광렬), 국회의원의 뒷돈 담당 사채 업자(임원희), 배달 사고로 어쩌다가 사건에 휩쓸리게 된 택배 기사(오정세)와 양아치(김민교)까지. 목표는 오직 하나, 바로 돈가방이다.

하나의 목표를 위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기존의 케이퍼 무비와는 달리 ‘머니백’은 돈가방의 존재조차 몰랐던, 달라도 너무 다른 7명의 인물이 각기 다른 이유로 사건에 휘말린다.

포스터 하단에 놓인 돈가방을 바라보는 7인의 시선은 오직 이긴 놈만이 가질 수 있는 돈가방을 차지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드러내며 일명 ‘머니백’ 레이스의 시작을 알린다.

여기에 상단 ‘하나의 돈가방 7명의 추격자’라고 적힌 카피는 영화 스토리를 압축적으로 드러내, 과연 돈가방을 차지할 단 한 명의 추격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한편, 7인의 꼬이고 꼬인 추격전의 시작을 알리는 메인 포스터를 공개한 영화 ‘머니백’은 4월12일 개봉을 확정 지으며 신선한 범죄 오락 영화를 기다려온 예비 관객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사진제공: 리틀빅픽처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