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이 식품안전 시스템을 크게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롯데중앙연구소는 1일부로 식품안전센터 내 식품안전 분석팀을 신설하고 전문인력을 늘리는 등 그룹 내 식품안전 관련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했다.

롯데는 지난해 마곡산업단지에 2천250억원을 들여 롯데중앙연구소 신축 건물을 짓고 연구 인력을 40% 이상 보강하는 등 식품 연구·개발(R&D) 투자를 늘려 왔다.

롯데그룹의 주요 식품·유통 8개사는 5∼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글로벌 식품안전 콘퍼런스에 품질안전 관련 관리자 14명을 파견했다.

이 콘퍼런스는 매년 주요 글로벌 소비재 제조, 유통 기업들이 참석해 식품안전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로, CGF(The Consumer Goods Forum)가 주관한다.
CGF는 40여개국 700여개 소비재 관련 기업들이 회원사로 있는 단체이다.

올해 콘퍼런스에는 월마트, 펩시코, 유니레버 등이 참석해 식품안전 문화와 블록체인 기술의 식품안전 시스템 적용 등을 논의했다.

국내 유일의 CGF 회원사인 롯데는 이 행사에 2012년부터 1∼3명을 보냈으나 올해부터는 식품안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는 의지를 반영해 참가인원을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이재혁 롯데그룹 식품BU장은 최근 식품 계열사 대표들에게 품질안전 점검을 철저히 하고 식품안전 시스템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롯데는 가까운 시일 내에 '롯데 식품안전 세미나'를 열고 이번 콘퍼런스에서 다뤄진 내용을 적용할 방안을 놓고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