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

사진=연합뉴스

채용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전격 사임 소식이 들려오면서 취준생들은 다시 한 번 눈물을 흘리고 있다.

최 원장은 12일 오후 3시 긴급 임원회의를 열어 사의를 밝혔다. 그는 2013년 하나은행에 친구 아들의 채용을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원장은 사의를 밝히기 직전까지도 "추천한 것은 맞지만 채용절차에 관여하진 않았다"며 청탁 의혹을 부인해왔다.

최 원장은 지난 2013년 당시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었으나 이 청탁 의혹이 자리에서 물러날 만큼의 사안이 아니라며 버티다가 은행 등 금융권 채용비리의 파장이 거세지자 손을 들고 말았다.

이로써 '최초 민간 출신'이란 수식어와 함께 취임한 지 6개월 만에, 역대 원장 중 가장 단명했다는 불명예도 안게 됐다.

전격 사임한 최흥식 (사진=연합뉴스)

최 원장은 사퇴 발표 직전까지도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이메일을 통해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전반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상황은 그가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힌 지 몇 시간도 되지 않아 바뀌었다. 일자리 정부를 자처한 청와대와 금융위원회 등 윗선에서 취업준비생 등 여론의 강한 반발을 인지하고 관련 내용을 최 원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공공기관과 일부 금융회사 등에서 불거진 채용비리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밝히며 관련자의 직위를 해제하겠다고 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최흥식 원장의 채용청탁 비리 혐의에 대해 "금융당국은 취준생의 눈물을 씻어달라 (nano****)" ,"금융감독을 해야 할 사람이 채용비리 (spee****)", "실명 얘기하고 특혜 없었다는건 무슨 논리인가. 한사람만 얘기하면 뽑아달라는청탁이지 (page****)", "사퇴가 아니라 구속시켜야 된다. 채용비리는 극형에 처해라 (sang****)", "신라시대인가. 성골 진골 (only****)", "수 많은 이 땅의 청년들을 실망시키고 실의에 빠뜨렸다 (Seok****)", "젊은이들 꿈과 희망을 앗아간 금융 괴물 (jea1****)", "채용장사하는 인간들 사표가 아니라 공무원법 위반으로 구속해야 한다 (ssr3****)"고 분노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