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수입 상용차(트럭과 특장차 등 사업에 사용되는 자동차) 신규 등록대수가 감소세를 나타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지난 2월 새로 등록된 수입 상용차가 300대로 집계됐다고 13일 발표했다. 전월(486대)과 비교하면 38.3% 감소했다.

브랜드 별로 보면 94대를 판매한 볼보트럭이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만트럭(89대)과 메르세데스벤츠(65대)가 이름을 올렸다.

스웨덴 상용차 업체 스카니아는 43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차종별로는 특장 160대 트랙터 101대 카고 24대 버스 15대 등으로 나타났다.

협회는 건설기계로 분류되는 덤프를 제외한 판매량을 공개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