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윤아와 배우 박보검이 깜짝 만남을 인증했다.

윤아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보검과의 함께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두 사람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VIP 시사회에서 만났다. 영상 속 윤아와 박보검은 환하게 웃으며 "저희 시사회에서 만났어요. 이런 우연이! 알바생과 직원입니다"라며 장난을 치는 모습이다.

특히 "사슴 케미!"라고 서로를 가리키며 웃음을 터뜨려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윤아와 박보검은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직원과 알바생으로 출연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