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한 적 없다…렉싱턴 간 것도 사실 무근"
프레시안 ‘민국파’ 인터뷰 공개 “사건 당일 호텔에 데려다줬다”
정봉주 "민국파 주장, 사실 아니다..시간상 불가능 해" 재반박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성추행 의혹 당일 자신을 사건 장소로 데리고 갔다는 전 측근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재반박했다.

정 전 의원이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성추행을 했다는 프레시안의 보도는 '대국민사기극'이다 라고 밝히며 반박하자 프레시안은 정봉주 전 의원에 의해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A씨의 입장문과 당시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하며 반격에 나섰다.

최초 보도에 따르면 당시 기자지망생이었던 '나꼼수 지지자' A씨는 정 전 의원의 강연을 들으며 친분이 생겼고 추후 둘이 만나자는 요청에 렉싱턴 호텔에 나갔더니 '네가 마치 애인 같다, 어느 언론사 전형을 진행 중이냐, 성형도 해 줄 수 있다, 일이 이렇게 풀리지 않으면 졸업도 축하해주려 했었다'고 성희롱 해 그 자리를 벗어나려는데 자신을 안고 입맞춤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당일 행적을 상세히 공개하고 "저는 2011년 12월 23일(금요일)이건, 12월 24일(토요일)이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정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간 일 자체를 부인하자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을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 줬다는 민국파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정봉주 전 의원과 전면전 양상을 띄고 있는 프레시안 홈페이지

보도에 따르면 민국파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고,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증언했다.

일정이 촉박하고 만날 사람이 많은데 동선도 멀리 떨어진 렉싱턴 호텔에서 급히 만날 사람이 있다고 가자고 해서 의아했지만 누굴 만나는지 묻지는 않았다는 것.
그러자 정 전 의원은 이날 밤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있는 을지병원에서 어머니를 병문한 시간이 오후 1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기 때문에 피해자 측이 정 전 의원과 만남이 있었다고 하는 오후 2시 전까지 여의도 호텔까지 가는 게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민국파라는 사람은 마치 2011년 12월 23일 저와 계속 같이 있었던 것처럼 말했다고 했지만 이것도 거짓말이다"며 당일 오후 2시17분쯤 미권스 카페에 올린 글을 증거자료로 첨부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위 카페글은 복잡한 서식 등이 적용돼 있다. 차량을 통해 저를 수행하는 도중 모바일에서 작성했다고 볼 수 없고 PC에서 글을 올린 것이 분명하다. 따라서 민국파가 저를 수행했다는 보도는 명백히 허위사실이다"고 덧붙였다.

또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은 더 이상 허위보도를 하지 말고 사과를 하거나 진실이라고 믿고 있다면 가지고 있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기 바란다. 이런 방식의 보도는 공공성이 강한 언론을 사적으로 이용해, 저를 협박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사실을 인식해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프레시안의 보도에서 특정된 성추행 시각과 장소에 본인이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하고,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렉싱턴 호텔에서 만났다는 A씨와 전혀 만난 적 없다는 정 전 의원, 호텔에 데려다 줬다는 민국파와 사실이 아니라는 정 전 의원.

둘 중 한 쪽은 거짓을 말하고 있으며 당사자가 그 책임을 온전히 져야 한다는 점은 분명하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정정보도를 하지 많으면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했고 A씨는 "자신을 고소해달라. 적극 임하겠다"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