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오달수 / 한경DB

영화 촬영 중 여배우 성추행 사건에 휘말린 배우 조덕제가 오달수와 관련한 '미투' 폭로에 대해 변론했다.

조덕제는 지난 9일 자신의 카페를 통해 '배우 오달수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JTBC '뉴스룸'을 통해 실명을 공개하며 '미투' 운동에 동참한 피해자 연극배우 엄지영에 대해 "오달수씨에 의한 두 번째 피해자라는 분이 피해 사실이라며 밝히신 내용에 대해서는 솔직히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 많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덕제는 엄씨의 증언에 대해 "첫 번째로는 15년 전의 일이라며 JTBC '뉴스룸'에 직접 나와서 오달수와 관련된 피해 사실을 밝히셨는데 정확히 어떤 부분이 시간이 지나도 씻어지지 않는 피해라고 말씀하시는지 잘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 피해가 성추행인지 성폭력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 두 건을 살펴 볼 때 오달수씨는 단순히 성욕에 눈이 멀어 여자들을 성추행하고 성폭력을 일삼았던 파렴치한 성범죄자로 무조건 비난하기보다는 '찌질한 놈'이나 '못난 놈'으로 불리우는 것이 더 타당해 보인다"고 적었다.

앞서 지난달 27일 엄지영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2000년대 초반 오달수가 연기지도를 빌미로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엄지영은 "오달수가 얼굴이 팔려있으니 부끄럽다며 모텔을 들어가는 식으로 이야기 했고 결국 따라 들었갔다"라며 "'야 더운데 좀 씻고 이렇게 하자'면서 옷을 벗겨주려고 하고 제 몸에 댔다. 화장실에도 따라 오려고 했는데 몸이 안 좋다고 거부해 더한 상황은 피했다"라고 설명했다.

오달수는 성추행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내고, 촬영 중이던 tvN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