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님이 왜 북경에 가라고 했는지 나중에 깨달았어. 당신을 만났기 때문이지."

추자현을 향한 우효광의 심쿵 고백이 10.6%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2일 밤 방송된 '동상이몽' 시즌2는 1부 시청률 9.3%, 2부 8.4%, 2049 시청률 4.1%(이하 수도권 가구 평균 기준, 전국 1부 8.4%, 2부 7.8%)로 이 날도 어김없이 동 시간대 시청률 1위와 2049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는 5.5%(전국 5.3%), MBC '오지의 마법사 스페셜'은 2.2%(전국 2.1%), tvN '토크몬'은 1.1%로 나타나 '동상이몽2'는 36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와 월요 예능 1위 기록도 이어가며 인기를 입증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배우 한지혜가 출연한 가운데 최수종-하희라 부부의 25주년 기념 이벤트 현장, 우효광의 드라마 촬영지인 심천으로 함께 떠난 추우부부 이야기, 전지훈련을 앞둔 정대세가 가족여행을 마련해 일본 에히메 현으로 휴가를 떠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수라커플'은 은혼 여행의 마지막을 라오스 꽝시폭포에서 마무리했다.

25주년 기념 깜짝 이벤트로 하희라 몰래 장미꽃과 커플링을 준비한 최수종은 폭포에 도착해서도, 쌀국수를 먹을때도 온통 이벤트 생각으로 가득했다.

최수종과 식당 직원의 합작으로 무사히 하희라에게 장미꽃과 반지가 전해지고, 하희라는 최수종이 준비한 이벤트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고 울컥한 표정을 지었다.

하희라가 반지를 풀어보는 모습을 뒤에서 몰래 지켜보던 최수종도 눈물을 흘렸고, 뒤이어 등장한 최수종은 하희라가 잠들 때를 기다려 며칠 밤을 썼던 편지를 직접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하희라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이벤트를 할 때 뭔가를 주는 기쁨이 보인다. 날 위해 많이 고민 했겠구나, 그게 너무 감사하다. 함께 25년을 살아오면서 기쁜 순간 아팠던 순간 힘들었던 순간 그 순간들이 그 말에 함축돼 있었다. 저도 그래서 너무 뭉클했다"고 밝혔다.
함께 눈물을 흘리던 최수종과 하희라는 포옹으로 25년 동안 변치않는 부부의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으로 먹먹한 감동을 안겼다.

한편,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 10.6%는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차지했다.

추우부부는 북경 시부모께 작별인사를 한 뒤 우효광의 드라마 촬영지인 심천으로 함께 떠나게 됐다.

공항에서 새 보금자리로 향하는 길, 우효광은 아기의 태동을 느낀 순간의 뭉클함을 밝혔다.

이어 추자현에게 "마누라, 심천은 나에게 특별한 곳이야. 운동선수에서 연예인 된 게 심천 '청춘지성 선발대회' 때문이거든"이라고 털어놓으며 자신의 데뷔 이야기를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알고 보니 우효광은 연기자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를 하게 됐던 것.

추자현이 "그 오디션에 몇 명이 참가했는데?"라고 묻자, 우효광은 "전부 다해서 만 오천 명"이라고 답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추자현은 "거기서 1등을 한 거야?"라고 물었고, 우효광은 "1등에 상 네 개 받았어"라고 말했다.

우효광은 이어 "1등하고 나서 심천에서 계속 살까 했었어. 그런데 스승님이 남지 말라고 하셨어. 심천에 있으면 여기서 멈추는 거라고. 인생이 딱 여기까지인 거라 하셨어. 그래서 북경을 간 거야. 그런데 왜 북경 가라고 했는지 나중에 깨달았어"라고 말한 뒤 웃으며 "당신을 만났기 때문이지"라고 고백해 추자현을 감동케 했다.

'심천의 강다니엘' 우효광의 데뷔 과정에 이어 추자현을 향한 심쿵 멘트를 하는 장면은 이날 방송의 분당 최고 시청률인 10.6%을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남자의 시선으로 본 여자, 여자의 시선으로 본 남자 SBS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