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영의 재무설계 가이드
<52> 모멘텀 투자 - 반대투자달리는

종목 사는 '모멘텀 투자'
하락할때 매수하는 '반대 투자'
자가 진단해 망설임 비용 줄여라

“이거 정말 좋은 주식입니다. 사두시면 연말엔 만족할 만한 수익을 보실 거예요.”

믿을 만한 사람이 이런 투자 권유를 하면 먼저 주가부터 확인하게 된다. 최근에 주가가 많이 오른 종목이면 “지금 들어가면 너무 늦은 거 아니냐”며 망설이게 된다. 반대로 주가가 하락했으면 “더 떨어지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에 주저한다. 가지고 있는 주식을 팔 때도 고민스럽기는 마찬가지다. 내가 팔면 더 오를 것 같다가도, 지금 주가가 단기 고점이란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언제 사고, 언제 팔아야 할지에 대한 고민은 투자자의 숙명이다. 매수·매도 의사 결정에서 투자자들이 흔히 사용하는 기준은 과거 가격 정보다. 그 투자 대상의 가격 흐름이 어땠는지를 판단의 기준으로 삼는 것이다. 이때 판단을 위한 기간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가격 흐름은 복잡한 모양을 나타낸다. 그러나 기간을 짧게 잡고 단순화시키면 가격 변화 유형은 연속 상승, 상승 후 하락, 연속 하락, 하락 후 상승 등 네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이런 가격 변화 유형에 따라 투자자의 의사 결정이 달라진다.

가격 변화 유형별로 어느 주식을 매수할지와, 매도할지를 나눠서 생각해보자. 편의상 최근 3개월 동안의 주가 변화를 가정했다. 먼저 매수 의사 결정이다. 2만원이던 주가가 연속 상승해 2만1500원인 경우(A유형)와 2만원에서 2만3000원까지 상승했다가 2만1500원까지 하락한 경우(B유형) 중에서 어느 쪽을 선택할 것인가. 대학생 12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매수할 의향(7점 만점 기준)이 A유형은 4.36점, B유형은 3.53점으로 나타났다. A유형과 B유형의 현재 주가가 동일하지만 투자자들은 최근 계속해서 오르고 있는 A유형에 대해 매수 의향이 강한 것이다. 달리는 말에 올라타려는 심리인 셈이다.
이는 ‘모멘텀 투자 전략’으로 불린다. 주식시장에서 모멘텀은 주가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재료나 근거를 의미한다. 주가가 상승 또는 하락 추세를 보이면 추격 매매하는 방식이 모멘텀 투자 전략이다. 주가가 2만원에서 1만8500원까지 연속 하락한 경우(C유형)와 2만원에서 1만7000원까지 하락했다가 1만8500원까지 상승한 경우(D유형) 중에서 매도할 의향 점수는 C유형(3.96점)이 D유형(3.47점)보다 높았다. 모멘텀 투자 전략이 매도 의사 결정에서도 확인된 것이다.

이처럼 매수 및 매도 의사 결정에서 현재 주가가 동일하더라도 과거 가격 정보를 보고 다른 선택을 하는 이유를 ‘휴리스틱’으로 설명할 수 있다. 휴리스틱은 주어진 문제를 단순화해서 처리하는 행동법칙이다. 모멘텀 투자 전략은 ‘뜨거운 손 휴리스틱’과 관련이 있다. 어느 날 농구 경기에서 득점력이 높은 선수가 등장하면 그 선수의 득점 확률이 다른 선수에 비해 월등하다는 환상(뜨거운 손을 가졌다는 믿음)이 생긴다. 그래서 다른 선수들은 결정적 순간에 뜨거운 손을 가진 선수에게 패스한다. 뜨거운 손 선수의 평균 득점률이나 슛 성공률을 따지기보다는 그날의 활약에 너무 큰 가중치를 부여하는 것이다.

모멘텀 투자 전략과 정반대 방식인 반대 투자 전략도 있다. 하락하는 주식을 매수하고 상승하는 주식을 매도하는 것이다. 동전 던지기 도박에서 앞면이 5번 연속 나왔다면 다음은 뒷면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는 ‘도박사의 오류 휴리스틱’과 비슷하다. 뒷면이 나올 확률은 50%인데 앞선 결과를 토대로 잘못된 믿음을 갖는 것이다. 주가가 연속 하락한 C유형에서 도박사의 오류 휴리스틱이 작동해 반대 투자 전략이 선택되면 매수 결정을 내리게 된다. 주가가 계속 오른 A유형에서는 반대 투자 전략을 적용하면 매도를 결정하게 된다.

국내 주식시장을 대상으로 한 연구들은 개인 투자자들이 모멘텀 투자 행태를 보인다거나, 반대 투자 전략이 유효하다는 등의 결과를 제시한다. 한마디로 두 전략 중 어느 쪽이 더 낫다고 단정짓기 어렵다. 하지만 자신이 뜨거운 손 휴리스틱으로 모멘텀 투자 전략을 선호하는지, 혹은 도박사의 오류 휴리스틱을 통해 반대 투자 전략을 추구하는지를 체크해볼 필요가 있다. 자신의 성향을 정확히 알아야 알맞은 투자 대상을 선택해 수익률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자기에 대한 이해가 바탕이 될 때 투자자로서의 망설임 비용도 줄어든다.

장경영 한경 생애설계센터장 long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