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전격 사임했다. 최 원장의 사퇴로 은행 등 금융권 채용비리의 파장이 확산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 원장은 이날 오후 3시 긴급 임원회의를 열어 사의를 밝혔다. 그는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하나은행에 친구 아들의 채용을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원장은 사의를 밝히기 직전까지도 “추천한 것은 맞지만 채용절차에 관여하진 않았다”며 청탁 의혹을 부인해왔다. 이날 오전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이메일을 통해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전반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상황은 그가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힌 지 몇 시간도 되지 않아 바뀌었다. 일자리 정부를 자처한 청와대와 금융위원회 등 윗선에서 취업준비생 등 여론의 강한 반발을 인지하고 관련 내용을 최 원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공공기관과 일부 금융회사 등에서 불거진 채용비리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밝히며 관련자의 직위를 해제하겠다고 한 바 있다.

금감원은 최 원장이 사퇴한 만큼 금융권의 채용비리 의혹을 더 강도 높게 조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우찬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한 특별검사단은 조만간 최 원장 채용청탁 의혹의 진원지인 KEB하나은행을 검사하기로 했다. 제11대 금감원장인 최 원장은 지난해 9월11일 취임 이후 6개월 만에 자리를 내놓게 됐다. 역대 금감원장 중 최단 기간 재임했다.

박신영/정지은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