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조성규 /사진=한경DB, 조성규 SNS

배우 조성규가 故(고) 조민기 빈소를 찾지 않은 연예계 동료들에게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지난해 김주혁 사망 당시에도 일침을 한 바 있다.

12일 조성규는 자신의 SNS에 "어제 오늘 조민기 빈소에 다녀왔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가 28년간 쌓아온 연기자 인생의 인연은 어느 자리에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뭐가 그리 두려운가?"라고 반문하며 "조민기의 죄는 죄이고 그와의 인연은 인연인데, 아니 경조사 때마다 카메라만 쫓던 그 많은 연기자는 다 어디로 갔는가? 연예계의 분 바른 모습을 보는 듯 했다"라고 지탄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김주혁 사망당시 '아까운 배우 고 김주혁 지다'라는 글을 올리고 "좀 알려졌다 싶은 연예인의 경조사에서만 볼 수 있는 병폐(病弊)라면 병폐, 적폐(積弊)라면 적폐랄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평소엔 아무런 일면식도 관심도 없었으면서 오로지 카메라에 찍히고자 혼자도 아닌 매니저 대동한 채 온갖 분 바른 표정 다 지어가며 나타나는 연예인들, 제발. 슬픈 영혼 앞에 겉 다르고 속 다른 그러한 분 바른 모습들 제발 없었으면”이라고 말했다.

조성규는 프로복서 출신 배우로 최근 MBC '무한도전' 파퀴아오 편에 출연해 복싱 경기 주심으로 얼굴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