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 후 50% 수익률" 한 마디에 4000여명이 송금

해외 거래소 개설 주주 모집
투자자 속이려 거짓 설명회도
유사수신업체 대표 등 적발

‘가상화폐거래소’에 투자하라며 4000여 명으로부터 300억여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유사수신업체 머나머니 대표 조모씨(50)를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모씨(45) 등 나머지 임직원 19명도 기소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조씨 등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가상화폐거래소를 한국과 미국, 중국에서 동시에 개소할 예정이며 소액주주 10만 명을 모집 중”이라며 3737명으로부터 314억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초기 투자하면 3월2일부터 벌 수 있다”며 “1코드(한 계좌)에 130만원을 투자하면 10개월 뒤 200만원을 주겠다”고 피해자들을 꼬드겼다.
경찰 조사 결과 조씨 등은 부산 동래구와 해운대구 사무실 등에서 모집한 투자자들을 속이려고 ‘비트코인 환전소’, ‘비트코인거래소’, ‘비트코인 충전카드’ 등에 대한 정기 투자설명회를 열었다. 가짜 가상화폐거래소와 홈페이지까지 개설했다. “다른 투자자들을 모집해오면 한 명당 6만~21만원을 수당으로 준다”며 피해자들을 범행에 끌어들이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이 이뤄진 시기가 가상화폐 열풍이 분 시기와 정확히 겹친다”며 “60대 이상 노년층이 대부분인 피해자들이 가상화폐에 대한 지식이 없다 보니 속아 넘어간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금액은 한 명당 130만~8000만원에 달한다.

가해자들은 상당수가 여러 차례 유사 범죄를 저지른 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와 자금운영책 정씨는 이같은 수법으로 가로챈 투자금의 일부를 빼돌려 개인적으로 가상화폐에 투자하거나 외제 승용차, 고급 아파트를 구입하는 등 호화생활을 누려온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조씨 등의 계좌에 남은 금액은 5억~6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