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뉴스법률대책단 추가 고소장 제출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이하 가짜뉴스 대책단)은 12일 가짜뉴스 유포자 45건을 추가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소로 인해 누적 고소 건수는 총 494건에 달하게 됐다.
가짜뉴스 대책단은 "1월 22일 자원봉사 대책단 결성 시 두 달을 활동기한을 잡아 활동을 시작했다"면서 "오늘 마지막 고소를 진행하고 앞으로 남은 10일의 활동기간 동안 네이버와 정부부처의 대응 요청, 법 제정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여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덧붙였다.

가짜뉴스 대책단은 "가짜 뉴스제작 및 유포자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대응을 하는 것으로 가짜뉴스신고센터를 설치하며 13,300여 건을 신고 받아 총 494건의 고소·고발을 하게 됐다"면서 "주요 고소·고발 내용으로는 문재인 대통령 명예훼손 및 살해 협박을 포함한 악성 댓글, 민주당 개헌 초안 가짜뉴스, 비트코인을 북한에 송금하였다는 가짜뉴스, 청와대에서 서로를 동무라고 부른다는 가짜뉴스, 문재인대통령 임기가 2월까지라는 가짜뉴스 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짜뉴스 대책단은 "최종 목표는 법 제정이다"라면서 "곧 지방선거가 다가오는데 가짜뉴스는 확산되면 대처가 어려운 만큼 선거관리위원회가 올바른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