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제약사 거친 의료 경영인
심장마비 연주자 살려내 화제

“차움을 미래형 의료를 선도하는 대표 브랜드로 키우겠습니다.”

12일 취임한 김진용 차움 신임 원장(사진)은 한국경제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대학병원과 다국적 제약사, 몽골, 미국 등 해외 경험을 바탕으로 차움의 도약을 이끌겠다”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그는 “차움은 국내를 넘어 해외 의료계에서도 벤치마킹하려고 하는 차세대 의료서비스의 혁신 모델”이라며 “급변하는 헬스케어 시장에서 여럿 중 하나가 아니라 하나뿐인 차움을 만들겠다”고 했다.
1993년 고려대 의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은 김 원장은 미국 하버드대 의대 소화기내과 연구원을 지낸 뒤 존스홉킨스 보건대학원에서 보건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고려대 구로병원과 삼성서울병원에서 11년간 소화기내과 교수로 근무한 그는 2012년 다국적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에 입사했다. 이곳에서 인도, 필리핀,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지역 임상의학업무를 총괄하는 상무를 지냈다. 지난해 한국노바티스 의학부를 총괄하는 전무로 자리를 옮긴 뒤 고려대 안암병원 국제진료센터 교수를 겸직해왔다. 이 같은 경력 덕분에 의료 현장 경험뿐 아니라 국제적 비즈니스 경영 노하우까지 겸비한 전문 의료 경영인으로 불린다.

김 원장은 지난해 10월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서울챔버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를 관람하다가 심장마비로 쓰러진 연주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목숨을 살려 화제가 됐다. 이 공로로 지난해 말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김 원장은 “젊은 시절 내과 의사로 훈련을 받았기 때문에 저절로 몸이 반응한 것”이라며 “심폐소생술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차움을 자랑스러운 직장이 되도록 하겠다”며 “직원, 부서 간 소통이 원활해지도록 돕겠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