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는 12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최두환 대표이사(사진)의 1년 연임을 결정했다.

최 대표는 2014년 이후 세 번째 연임을 하게 됐다. 포스코ICT는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고른 성장을 거둔 성과를 인정받았다”며 “스마트 기술을 다양한 산업 현장에 접목하는 ‘스마트 엑스(X)’ 사업으로 신성장동력을 확보했다”고 연임 이유를 설명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