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중 주말에 방송 예정

넥슨이 방송사와 협력해 게임 원작을 활용한 TV 예능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국내에서 게임 원작을 활용한 TV 예능 프로그램이 제작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넥슨은 MBC와 손잡고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사진)를 활용한 신규 예능 프로그램 제작에 나선다고 12일 발표했다. ‘듀랑고’는 가상과 현실 세계가 공존하는 이색 콘셉트의 게임이다. 이를 예능과 결합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하겠다는 계획이다. 올 상반기 주말 주요 시간대에 첫 방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제작에는 M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박진경 PD와 이재석 PD가 참여한다. 이들은 2015년 1인 인터넷 방송을 지상파 영역에 끌어들여 창의적이고 트렌디한 기획 능력을 보여주면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광택 넥슨 홍보실장은 “프로그램의 구체적인 콘셉트, 출연진 등 세부 사항은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듀랑고 개발을 총괄한 이은석 왓스튜디오 프로듀서는 “게임의 창의적인 요소를 예능과 결합해 새로운 즐거움과 재미를 창출해낼 것”이라며 “온 가족이 함께 시청할 수 있는 콘텐츠로 게임의 긍정적인 기능을 전파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출시된 ‘듀랑고’는 알 수 없는 사고로 현대 지구에서 공룡 시대로 넘어간 사람들이 거친 환경을 개척하며 가상 사회를 꾸려나가는 게임이다. 출시 직후 양대 앱(응용프로그램) 마켓 인기 순위 1위를 휩쓸고 매출 순위 최고 4위에 오르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넥슨은 연내 ‘듀랑고’를 해외에도 출시할 예정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듀랑고가 해외에서도 성공하면 이를 바탕으로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도 수출할 수 있다”며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게임 한류가 널리 퍼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