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 원장이 이날 오후 사의를 표명했으며, 곧 사의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설 하나은행 공채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인사 추천하는 등 특혜를 준 의혹이 제기된 지 사흘 만에 사의를 표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