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벽녀'들을 위한 공감 100배 드라마가 첫 선을 보인다. 전혜빈, 안우연 주연의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의 이야기다.

철벽녀란 외모도 괜찮고 학력과 집안도 웬만하나 철의 장막을 치듯 연애를 차단하는 여성들을 뜻한다.

이 드라마는 막연히 30대가 되기를 두려워하는 20대 후반 사회초년생들과 '노처녀' 소리에 질겁하면서도 자신도 모르게 속물이 되어가는 30대 여성들의 심정을 담았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김형석 감독은 "온라인 중심으로 '여혐' 문화가 생기면서 이 이야기를 생각하게 됐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는 "2018년에는 가족오락관처럼 남자 대 여자로 대결하는 구도가 되가고 있는 듯 하다. 상대적으로 약자가 되는 여자들에 대한 공감과 힐링이 되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여혐' 문화 중 여성의 속물성에 대한 말이 많다. 그런 정점에 있는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했다"라고 덧붙였다.

극중 대형 게임회사의 '실적제로' 개발팀에 새롭게 팀장으로 부임한 실패를 모르는 철벽녀 '숙자' 역에는 전혜빈이 이름을 올렸다.

전혜빈은 "모바일 드라마라 고민이 있었지만 대본이 좋아 받자마자 단숨에 읽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비혼 여성들의 공감을 받을 부분이 많은 캐릭터"라며 "할말 다 하고 시원한 사이다 캐릭터라 통쾌한 복수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전혜빈은 "저 또한 철벽녀"라며 "나이가 들수록 누군가 다가오는 횟수가 줄고 그렇다고 해서 사실인지 의심만 많아진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그런 것들을 차단하려고 방패를 두르는 것 같다"라며 "사랑하는 것도 쉽지 않게 된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공감했다.

안우연은 이 드라마에서 숙자에게 어린 시절 동네 꼬맹이였으나 그의 아픔을 보듬어주는 미국의 대형 로펌 변호사 이해준 역을 연기했다. 극중 계숙자(전혜빈)을 짝사랑하며 그만의 수호천사가 되어 준다.

안우연은 "실제로는 짝사랑하면 상처를 받을까봐 무서워서 사랑받는 연애를 주로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먼저 좋아해서 들이댔다가 거부하면 상처를 받을 까봐 무서웠다"라며 "해준과 실제 제 모습은 그 부분에서 거리가 멀다"라고 귀띔했다.

그동안 30대 여성을 중심으로 풀어나간 로맨틱 코미디가 즐비했다. 김형석 감독은 이들과 차이점에 대해 "제목처럼 숫자에 집착하는 여성에 대한 서사와 일상에서 겪는 에피소드가 여성 중심적으로 과장되어 들어있다"라며 "조금 더 편안하게 공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혜빈과 안우연 캐스팅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위시 리스트에 있던 배우들"이라며 "계숙자는 아우라가 있는 배우가 연기해야 했는데 전혜빈이 딱이라고 생각했다. 안우연도 신인임에도 내면이 깊은 배우인 것 같다. 결과적으로 기대 이상"이라고 답했다.

전혜빈은 "직장인 여성이 겪는 사랑과 일 사이에서의 고민, 육아와 갈등 등 매회 대중들이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가 등장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숫자녀 계숙자'는 오는 15일 오전 10시 옥수수에서 첫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