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우연이 실제 연애 스타일을 고백했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안우연은 이 드라마에서 숙자에게 어린 시절 동네 꼬맹이였으나 그의 아픔을 보듬어주는 미국의 대형 로펌 변호사 이해준 역을 연기했다. 극중 계숙자(전혜빈)을 짝사랑하며 그만의 수호천사가 되어 준다.
그는 "실제로는 짝사랑하면 상처를 받을까봐 무서워서 사랑받는 연애를 주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먼저 좋아해서 들이댔다가 거부하면 상처를 받을 까봐 무서웠다"라며 "해준과 실제 제 모습은 그 부분에서 거리가 멀다"라고 설명했다.


'숫자녀 계숙자'는 막연히 30대가 되기를 두려워하는 20대 후반 사회초년생들과 '노처녀' 소리에 질겁하면서도 자신도 모르게 속물이 되어가는 30대 여성들의 심정을 담은 드라마다. 오는 15일 오전 10시 옥수수에서 첫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