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혜빈이 스스로 '철벽녀'라고 밝혔다.

12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드라마에서 전혜빈은 대형 게임회사의 '실적제로' 개발팀에 새롭게 팀장으로 부임한 실패를 모르는 철벽녀 '숙자' 역을 맡았다. 철벽녀란 외모도 괜찮고 학력과 집안도 웬만하나 연애를 못하는 여성으로 마치 철의 장막을 치듯이 연애를 차단한단 뜻이다.
전혜빈은 단단하게 철벽을 휘두른 '철벽녀'라고 인정했다. 그는 "나이가 들수록 누군가 다가오는 횟수가 줄고 그렇다고 해서 사실인지 의심만 많아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그런 것들을 차단하려고 방패를 두르는 것 같다"라며 "사랑하는 것도 쉽지 않게 된다"라고 밝혔다.

'숫자녀 계숙자'는 막연히 30대가 되기를 두려워하는 20대 후반 사회초년생들과 '노처녀' 소리에 질겁하면서도 자신도 모르게 속물이 되어가는 30대 여성들의 심정을 담은 드라마다. 오는 15일 오전 10시 옥수수에서 첫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