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으로 국회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힌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국회의원직 사직서를 공식 제출했다.

민 의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미 밝힌 대로 의원직을 사퇴한다"면서 "제가 한 선택으로 제 말에 귀를 기울여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어디에 있건 공의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지난 10일 한 여성 사업가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08년 5월께 노래주점에서 자신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하자 즉각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도 일단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방침 아래에 공식, 비공식적으로 의원직 사퇴 결정을 재고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민 의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자진사퇴 절차를 강행했다.
민 의원 사직서는 현재로서는 4월 임시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 의원의 사직서가 처리되면 민주당 의석은 121석에서 120석으로 감소한다.

이 경우 원내 1당인 민주당과 2당인 자유한국당(116석)간 의석차는 4석으로 줄어들게 된다.

이와 함께 민 의원이 사직하면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진행되는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도 현재 7곳에서 8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