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눈부신 부활이 세계랭킹에서도 확연히 나타나고 있다.

우즈는 12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149위에 자리했다.

지난주 388위에서 239계단이나 껑충 뛰어오른 것이다.

우즈는 이날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로 공동 2위를 차지하며, 2년 7개월 만에 PGA 투어 대회 톱 10에 진입했다.

아쉽게 우승은 놓쳤지만 이날 빨간 셔츠를 입고 멋진 샷을 선보인 우즈는 전성기 시절 골프황제의 모습 그대로였다.

우즈가 허리 부상을 딛고 다시 날아오르면서 그의 세계랭킹도 수백 계단씩 뛰어오르고 있다.
지난해 11월 말 역대 최저인 1천199위까지 떨어졌던 우즈의 랭킹은 12월 초 우즈가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출전해 18명 가운데 공동 9위를 기록하면서 단숨에 668위까지 올랐다.

656위로 2017년을 마친 후 1월 PGA 투어 복귀전인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 예선을 통과해 공동 23위에 올랐고, 랭킹은 다시 539위까지 뛰었다.

두 번째 출전한 PGA 투어 대회인 제네시스 오픈에선 아쉽게 컷 탈락했지만 곧이어 혼다 클래식에서 공동 12위를 차지하며 300위대 랭킹이 됐고 이번에 100위대까지 올라선 것이다.

15일 개막하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성적에 따라 2015년 이후 3년 만에 100위권에 재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즈는 지난 1997년부터 2004년까지 무려 11차례에 걸쳐 683주 동안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