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A씨 성추행? 호텔서 만난적도 없었다"

정봉주, '성추행 보도 전면반박' /사진=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에 대해 '대국민 사기'라고 비판했다.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3월 7일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기 한 시간 반 전 성추행 사건에 대해 보도한 것은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프레시안은 제가 자신들의 기사를 반박하지 않자 자신의 기사를 세 차례에 걸쳐 스스로 부정했다"라며 "결국 자신들의 기사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프레시안은 저 정봉주가 호텔 룸에서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국민을 속이더니 이제 호텔 레스토랑에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세 차례나 말을 바꾸었다"라며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면 성추행입니까? 저는 이런 행동조차 한 일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프레시안의 목적은 이 가짜뉴스를 서울시장 출마 선언식 1시간 반 전에 보도함으로써 서울시장 출마를 못하게 하고 정치생명을 끊어놓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가 없다"라고 덧붙엿다.
이어 "이 대국민 사기극은 통하는 듯 보였지만 결국 자신들의 기사를 세 차례 부정함으로써 스스로 사기극이라고 하는 것을 증명했다"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프레시안은 지난 7일 정봉주 전 의원이 A씨를 2011년 12월23일 호텔 카페 룸에서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당시 더불어민주당에 복당 신청서를 내고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다 출마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그는 "프레시안 기자와 A씨는 같은 학교 친구들이며 '나는 꼼수다' 지지자로 두, 세번 만났을 뿐"이라며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