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잇따라 터진 당내 인사들의 '불륜 의혹' 및 '성추행' 논란 처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민주당은 12일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공직 후보자 적격 여부를 추가로 심사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5일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서 박 예비후보에 대해 '적격' 판정을 했으나, 이후 그의 불륜 의혹이 불거지고 이에 맞서 박 예비후보 본인이 부정청탁을 거절당한 쪽의 보복성 허위사실 유포라고 응수함에 따라 재심사를 결정했다.

이날 심사장에 나타난 박 예비후보는 "당원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민주당으로서는 험지인 충남에서 당원 동지들과 함께 죽을 힘을 다해 온 당원에게 불륜이라는 주홍글씨를 붙이지 말아 달라.당이 현명한 결정을 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후 브리핑에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에 대해서는 피해자 중심으로 엄정하게 보는 것이 원칙"이라며 "박 예비후보 관련 사안도 엄중하고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굳게 닫힌 민병두 의원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아울러 10년 전 성추행 의혹으로 국회의원직 사퇴를 전격 선언한 민병두 의원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사실상 반려 입장을 전했다.

민 의원의 사퇴 수리 여부 결정에 앞서 사실관계부터 정확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민 의원은 지난 10일 한 여성 사업가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08년 5월께 노래주점에서 자신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하자 즉각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도 일단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선언했다.

현재 민주당(121석)과 한국당(116석)의 의석수는 불과 5석 차이다.

민 의원이 당의 만류에도 뜻을 굽히지 않고 사퇴하면 민주당과 한국당의 의석수는 4석으로 줄어들고 오는 6.13 지방선거 1번 기호 지키는데도 빨간 불이 켜질 수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민병두 의원 사퇴 반려 움직임에 대해 "민병두 일병 구하기에 나선 민주당은 성추행방조당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민병두 의원은 반성하는 척 사퇴를 발표하고 민주당은 만류하는 또 다른 국민 기만 쇼는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