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원이 액션 연기 후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한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유영, 김희원이 참석했다.

이날 김희원은 "이유영은 맞는 연기가 힘들다고 했는데 나는 때리는 장면을 찍는 게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안 다치게 해야되니까 부담이 된다"며 "그래서 요즘 어깨도 아프다. 때리면 괜찮은데 때리다 멈춰야하니까 인대에 이상이 가서 주사맞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다.

새로운 스릴러 퀸의 탄생을 예고하는 이유영과 믿고 보는 연기력의 소유자 김희원의 만남으로 영화 팬들 사이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