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배종옥

배우 배종옥이 대한민국 50대 여성들의 마음을 대변하며, 보는 이들의 가슴 깊숙이 스며 들었다.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 에서 배종옥이 자신이 연기하는 안장미의 모습에 완벽하게 녹아 들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종옥은 안장미라는 이름 하에 엄마, 아내, 딸 그리고 여자라는 4가지 이름을 더해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여성들, 특히 4,50대 여성들의 심금을 울렸다.
엄마를 그저 밥 해주는 사람으로 여기는 딸과 아들, 인생을 살아가는 동반자이자 사랑하는 남편의 무관심, 평생을 내 편이 되어 키워주셨지만 이제는 연로하셔 어쩔 수 없는 이별을 해야 하는 부모님, 그리고 4,50대에 접어든 여성이라면 누구나 받아들이게 될 시간이라지만 결코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운 갱년기 여성.

이는 우리의 삶과 너무나도 밀접하기에 안장미가 보여준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무엇보다 한때는 화끈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쿨한 멋진 여성이었지만 거스를 수 없는 삶 앞에 모든 것을 받아들이게 된 그이기에 더욱더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새로운 도약을 기약하고 있는 안장미가 앞으로 어떠한 삶을 만들어 나갈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