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조폐공사, 한류 확산 기여 K팝스타 기념메달 제작…첫 번째 주인공 엑소(EXO)
- 엑소, 정규앨범 4장 모두 100만장 이상 판매 ‘쿼드러플 밀리언셀러’ 기록 ‘한류선봉장’

엑소

그룹 엑소(EXO)의 공식 기념메달이 4월 중 발매될 예정이다.

한국조폐공사는 12일 “대한민국 최정상 아이돌그룹으로 ‘한류의 중심’에 선 엑소에 대하여 공식 기념메달을 제작, 4월 중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주화 등 국가 행사 기념주화 및 메달을 제작해 온 한국조폐공사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한류문화의 확산에 기여하고 이를 대표하는 K팝스타를 기념하고자 엑소 공식 기념메달을 제작하기로 결정했다.

엑소는 2013년 첫 정규 앨범으로 가요계에 12년 만의 밀리언셀러 탄생을 알린 데 이어, 4장의 정규앨범 모두 100만장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쿼드러플(Quadruple)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바 있다. 또, 연말 음악 시상식에서 5년 연속 ‘대상’을 수상, 총 20여개 대상을 받으며 최초-최대 기록을 자체 경신하고 있다.

엑소는 2012년 데뷔부터 MAMA(엠넷아시안뮤직어워드)의 뉴 아시안 아티스트상을 받으며 세계무대에 얼굴을 알렸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K팝 대표 가수로 무대를 장식하기도 했다.

엑소 공식 기념메달의 앞면에는 국내 최고의 화폐디자이너가 작업한 각 멤버(시우민, 수호, 레이, 백현, 첸, 찬열, 디오, 카이, 세훈)의 얼굴이 표현되고, 뒷면엔 엑소 로고와 함께 위-변조 방지 특허기술이 적용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