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시인의 삶과 문학을 조명한 전시 공간인 서울도서관 '만인의 방'이 시인의 성추행 논란 속에 12일 결국 철거됐다.

서울도서관은 정기 휴관일인 월요일을 맞아 이날 오전 3층 전시실에서 '만인의 방'을 철거했다.

'만인의 방'은 고은 시인이 자신의 대표작 '만인보'(萬人譜)에서 따 직접 이름 붙인 공간이다. 시인이 25년간 '만인보'를 집필한 경기도 안성시 '안성서재'를 재현한 곳과 기획전시 공간 등으로 꾸며졌다.

그러나 고은 시인이 과거 문단 후배에게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터져 나오고, 교과서에서 그의 작품을 지우는 방안까지 논의되자 서울시는 지난달 말 철거 방침을 세우고 가림막을 쳐 관람객의 접근을 막아왔다.

'만인의 방' 철거에 따라 필기구, 안경, 모자, 육필 원고, 집필 자료, 도서 등 전시품은 고은 시인에게 반환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