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군입대한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난처한 처지에 놓였다. 쏟아지는 위문편지 때문이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너무 많은 양의 위문편지로 지드래곤이 부대 내에서 난처한 처지에 놓여 한 가지 당부의 말씀을 드린다"고 공지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신병교육대 위문편지 이메일 계정에는 지드래곤에게 쏟아지는 편지 때문에 부대 업무가 마비됐다"며 "과부하로 인해 물량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동료 훈련병들도 위문편지를 받아야 하는데 원활하지 못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드래곤의 원활한 훈련소 생활을 위해서 특별히 헤아려주시고, 위문편지를 조금만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달 27일 강원도 철원 백골부대로 입대했다. 오는 12일에는 태양이 강원도 철원 6사단 청성 신병교육대로 입소할 예정이며, 대성은 오는 13일 강원도 화천 27사단 이기자 신병교육대로 입소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